현재 위치
  1. 게시판
  2. 뉴스/이벤트

뉴스/이벤트

뉴스/이벤트입니다.

  • 이미지형으로 보기
  • 리스트형으로 보기
  • 1. [경북신문] 환절기에도 안심할 수 없는 집벌레종류 퇴치방법'다나가퇴치기' 서현석 / 2018-12-20 벌레는 낮보다는 밤에 활동을 활발하게 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덥고 습한 여름철에도 많이 나타나지만 환절기 집 안의 환경이 습해져 집벌레들이 서식을 하기 아주 좋은 환경이 되어 버린다.잘 관리되지 않은 화장실 환풍기와 가구 및 가전제품 틈새, 싱크대 등은 묵은 먼지가 쌓이면서 어둡고 습한 환경을 조성해 각종 세균과 집먼지 진드기, 먼지 다듬이 등 집벌레 증식의 온상지가 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그렇다면 환절기에 자주 출몰하는 집벌레종류는 무엇이 있을까. 나방파리, 초파리, 좀벌레, 집먼지진드기, 바퀴벌레 등이 가장 대표적이라 할 수 있다. 나방파리는 습하고 어두운 곳을 좋아해서 고인물에 알을 낳고 습기 주변의 오물을 먹고 산다. 초파리는 음식물쓰레기 중 과일찌꺼기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다.좀벌레는 곰팡이가 많은 곳에 주로 살며 옷, 비누 등 가리지 않고 먹어버린다. 집먼지진드기는 습한 곳을 좋아하며 사람의 각질, 곰팡이를 먹고 살아 알레르기성 질환을 일으킨다. 바퀴벌레는 죽지 않고 살아남는 벌레로 잘 알려져 있는데, 번식력이 최강이어서 1년에 수천 또는 수만 마리까지 번식할 수 있다.이처럼 번식력이 뛰어나고 사람에게 해를 끼칠 수 있는 집벌레를 퇴치하기 위해 벌레 잡는 끈끈이를 사용하거나 전문업체에 전화하기도 하지만 비용이 만만치가 않고 경제적으로 부담이 클 수 밖에 없다.이에 벌레없는 세상에서 벌레를 자연스럽게 퇴치할 수 있는 ‘다나가 퇴치기’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다나가 퇴치기는 앞서말한 나방파리, 초파리, 좀벌레, 집먼지진드기, 바퀴벌레 등의 집벌레종류를 집 밖으로 퇴치할 수 있는 제품이다.25kHz~45kHz 범위에 전자파와 24kHz~30kHz 범위에 초음파를 변칙적으로 발생시켜 벌레가 살 수 없는 환경을 만들어 스스로 벌레가 도망가게 하는 원리를 가지고 있다. 또한 인체에 무해한 초음파를 사용하여 아이가 있는 가정집에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다나가 퇴치기 판매처 ‘벌레없는 세상’의 관계자는 "골치 아픈 집벌레종류로 인해 최근 다나가 퇴치기 품절 대란이 일어나면서 이에 관한 유사제품이나 모조품이 판매되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 따라서 다나가 퇴치기 정품 로고와 제품박스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한편 다나가 퇴치기는 기간 한정 이벤트로 100개 파격 할인 이벤트는 물론 다나가 퇴치기 구매 시 몬스터 겔 100% 증정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더욱 자세한 사항은 네이버쇼핑 ‘벌레없는세상’ 스토어 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전 페이지
  1. 1
다음 페이지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